[소이캔들 만들기] 타닥타닥 소리가 좋은 자작나무 심지 소이캔들 만들기

 

 

준비물부터 확인해 볼게요.

준비물 : 소이왁스 (1kg 8000원), 취향에 맞는 오일 (100ml 1만원), 자작나무 심지 (가격 상이), 심지고정 탭 (개당 100원), 스티커 (1세트 1000원)

 

우리가 구입한 소이왁스는 초코케익 위에 올라간 화이트 초콜릿처럼 생겼어요. 캔들 블럭을 대패로 밀어 놓은 느낌입니다.

이 왁스를 녹이는 법은 다양하겠지만, 가장 쉬운 방법인 렌지에 돌려서 만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좀 두꺼운 종이컵에 (일반 종이컵도 상관 없어요) 왁스를 가득가득 꾸욱꾸욱 눌러 담고 렌지에 1분씩 나눠서 돌려주세요.

녹을 때 까지 멈추지 않고 계속 돌리면 종이컵이 타거나 왁스가 끓어 넘칠수도 있습니다.

왁스가 녹는 동안 우리는 왁스를 담을 용기를 준비합니다.

 

우선 용기에 고정해둘 심지를 준비해야 하겠죠.

구매한 자작나무 심지를 용기의 높이에 딱 맞혀서 사선으로 잘라줍니다.

사선으로 자르셔야 완성했을 때 더 이쁘고 있어보입니다 ㅎㅎ

사선으로 자른 심지를 T자 심지 탭에 고정시키고

다이소에서 1000원주고 산 양면테이프를 이용하여 용기에 고정 시켜 줍니다.

제가 준비한 용기는 방산시장에서 산 반투명 용기와 올리브영에서 샀다가 다 사용하고 씻어둔 캔들 용기입니다.

따로 구입한 스티커를 붙여주면 그럴싸한 용기가 완성됩니다.

 

이제 전자레인지에서 아주 잘 녹은 소이 왁스에 오일을 섞어줄 텐데요.

제가 구입한 오일은 아래 두 개 입니다.

1. 미드 나잇 자스민

2. 화이트 자스민 민트

이를 왁스와 오일의 비율이  10 : 1이 되게 부어주세요.

그런데 사실 오일의 비율이 좀 적어도 될거 같아요. 하지만 10 : 1로 하면 엄청나게 향기롭고 고급진 소이캔들을 완성할 수 있다는 거~

각자가 직접 해보며 원하는 농도를 맞춰가세요.

 

심지를 왼쪽 처럼 고정할 수도 있고 심지 탭을 이용하여 오른쪽 처럼 고정할 수 도 있는데,

개인적으로 왼쪽 추천이요 ㅎㅎ

오른 쪽 처럼 고정해 놨다가 젓가락을 실수로 쳐버려서 캔들에 구멍이 생겨쪄여 ㅠㅜ

구멍이 안보이게 찰칵!

 

 이렇게 캔들 꼬다리를 용기에 맞춰서 잘라주면 완성됩니다.

럭셔리 하우스 광고 아닙니다. 그냥 용기 재활용 ㅋㅋㅋ

참 이쁘죠? 고급지죠? ㅎㅎ 밤에 타탁 소리를 들으면 운치도 있고 초만 계속 뚫어져라 쳐다보게 됩니다.

향도 좋고 명상하기 딱 좋은 소이캔들 모두 만들어 보세여 ㅎㅎ

 

신고
Posted by Hemisphere!

 

15. 03. 29 ~ 15. 04. 01 홍콩

홍콩 여행 2일차 밤, IFC 몰 / 기화병가 / 스타의 거리 / 심포니 오브 라이트 / 너츠 포드 테라스

 

오전에 마카오 당일치기를 끝내고 홍콩반도 셩완 터미널로 오는 페리젯을 탔습니다.

 

이거는 출국 할 때 진에어 부스에서 받으 터보젯 할인쿠폰입니다.

꼭 진에어를 이용하지 않아도 받을 수 있으니 페리를 타려고 하시면 받아가세요~

 

저희는 이코노미를 탔기 때문에 10%를 할인 받을 수 있었습니다.

 

셩완터미널에 내리면 센트럴 역까지 길게 통로가 연결되어 있어서

표지판을 보고 따라가면 10분정도 만에 센트럴역 IFC몰에 도착할 수 있어요.

 

물어물어 도착한 IFC몰의 입구

 

IFC몰 안내데스크에서 여권을 보여주면 IFC 쿠폰북을 받을 수 있는데,

이 쿠폰북으로 기화병가에서 15% 할일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게 그 쿠폰북인데,

사실 안에 내용을 봐도 머가 어떻게 할인되는지 하나도 모르겠어요.

안에 내용이 다 위에처럼 되어있어서 그냥 가게 설명들만 가득 ㅎㅎ

사실 저희는 기화병가 할인이 되는지도 몰랐는데,

이 쿠폰북 들고있으니까 알아서 할인해 줬어요. (쿠폰 같은거 보여준 적 없음)

 

아래는 홍차 좋아하는 일행덕에 갔던 TWG 입니다.

선물용으로 사기에는 가격이 마니마니 비싸용

저는 홍차에 관심이 별루 없어가 걍 Pass~

 

그 다음에 기화병가에서 팬더쿠키와 에그롤을 저랑 일행 둘이서 700HDK정도를 쓸어 담고

IFC몰을 나왔습니다.

 

IFC 몰을 나오니 7시였는데, 7시~10시까지 뭐를 할 까 생각하다가

8시부터 시작하는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보기로 했습니다.

 

침사추이역에 내려 스타의 거리로 가던 중 1884 헤리티지 쇼핑몰이 보였는데,

여기는 쇼핑몰인데도 쇼핑몰이라기 보다는 숲이나 공원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쇼핑몰 내부의 타워에 올라가면 나오는 거대나무와 한장

 

1884 헤리티지는 스타의 거리 바로 맞은 편에 있어요.

스타의 거리로 가다 만난 정말 멋진 쇼핑몰이었습니다.

 

그 다음은 스타의 거리에서 본 야경입니다.

매일 밤 8시부터 스타의 거리에서 심포니 오브 라이트가 시작합니다.

 

스타의 거리 시계탑

 

안개가 심하게 껴있었는데도 야경이 무지 이쁘네요.

레이져 빔~~

 

심포니 오브 라이트가 끝나고 숙소에가서 피로를 조금 푼 다음

침사추이의 란콰이펑이라고 불리는 너츠포드 테라스로 향했습니다.

란콰이펑이랑은 분위기가 많이 다르게 조용하고 운치 있습니다.

쭉 나열해 있는 테라스들

가게가 그렇게 많지는 않아요.

오른쪽으로만 열 몇개 정도 있어요.

 

저희는 그중에 와일드 파이어라는 가게에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너츠 포드 테라스 맛집으로 유명해서 갔었는데, 알고보니 홍콩 공항에도 있더라구여 ㅎㅎㅎㅎㅎㅎㅎ

맛은 짱짱맛!! 짱맛!! 그런데 프렌차이즈였다는거 ㅋㅋㅋㅋ

 

 

 우리가 시켰던건 페퍼로니 피자와 맥주 2잔이었습니다.

전 하이네켄 맥주를 시켰고, 술을 잘 못하는 일행은 과일향이 나는 쌍큼한 크로넨버그 1664 블랑을 시켰어요.

크로넨버그 블랑은 거의 음료 같더라구요

요즘 대세가 피맥인거 아시죠?

저희는 대세에 따라 여자 둘이서 피자 한판과 맥주 두 병을 해치웠습니다.

 

어색어색아련 3종세트

맥주 들고 왜 저런 표정을 하고 있을까여

 

술과 함께 홍콩 2일째 밤을 마무으리~

 

신고
Posted by Hemisphere!



15. 03. 29 ~ 15. 04. 01 홍콩

마카오 당일치기


홍콩에서의 첫날 밤을 무사히 마치고 둘째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아침 8시 반에 마카오로 향하는 배를 탈 예정이었으나

일정이 조금 늦어지는 바람에 택시를 타고 페리터미널로 향했습니다.

침사추이역에서 페리터미널까지 택시비는 26HDK가 나왔습니다.

페리터미널에 도착한 시간은 8시 50분이었고 헐레벌떡 뛰어 들어갔더니
웬 언니들이 마카오?? 티켓?? 이러면서 급하게 저희를 잡아 끌더라구요
알고봤더니 암표상이었어요

저희는 페리 10퍼센트 할인쿠폰이 있었는데
이를 못 쓰고 웃값까지 내가며 9시 페리를 타야하는가에 대해 1분정도 고민하고 2장에 340 HDK로 티켓을 구매했습니다
(시간은 금이에용)

164 라고써있지만 나에게 넌 170 이상 이얌

페리를 타고 한시간 정도 이동을 하게 되는데 페리에서 에어컨을 엄청 세게 틀어서 이동 시작 10분 후부터 얼어죽을 것 같으니 가디건 준비하세요. 아마 가디건으로도 부족할거에요.
(청자켓을 입고도 얼어죽을 뻔ㅎㅎ)

마카오 공항에 내려 세나도 광장으으로 가는 법을 몰라 살짝 당황을 했습니다

결국 이럴땐 돈이 전부죠 ㅎㅎ
옆에 보이는 택시 승강장에서 택시를 타고 세나도 광장으로 향했습니다

마카오 택시는 홍콩달러도 받으니, 거스름돈을 홍콩달라로 달라고 말씀하세요.

마카오 공항에서 세나도 광장까지의 택시비는 36HDK 정도 나왔는데, 택시 타고 지나온 풍경들이 너무 좋았어서 돈이 아깝지 않았어요.
택시에서 내려 몇걸음을 걸으니 바로 세나도 광장의 분수대가 보였습니다.

마카오는 포르투갈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세나도 광장 거리는 포르투갈 같아요.

저 네모난 자갈들 보이시나요?
그랜드 리스보아로 가는 길 내내 저런 돌바닥으로 깔려있었어요

세나도 광장에서 안쪽으로 계속 들어가면 육포거리가 나오는데 육포 거리를 지나면 성 베드로 성당이 나와요

시식의 천국 육포거리
훈제 소세지맛이 제일 맛있었어요



성 베드로 성당에서 사진을 몇방 찍고 바로 에그타르트 맛집인 마가렛 까페 이나타 로 이동하였습니다


까페 이 나타 가는법은 무적 쉬워요
세나도 광장에서 리스보아호텔 가는 중간에 있는데

이 간판을 발견하시면 다 찾으신겁니다

타르트는 개당 10HDK 밀크티는 16HDK에요에그타르트 6개에는 55HDK라 많은분들이 6개들이 상자를 사가시더라구요

이나타 에그타르트는 다른 곳과 다르게 타르트가 페스츄리처럼 되어있었어요 바삭바삭 부드럽게 부서지는 페스츄리안에 부드러운 필링이 한가득

하지만 제가 느끼기에 엄청 맛있다 정도는 아니었어요ㅎㅎ 걍 이런 에그타르트도 있구나에여

리스보아 호텔 셔틀을 타고 마카오 공항에 가서 베네시안 호텔 셔틀로 갈아탑니다

저희는 마카오에서 택시를 탔지만 절대 택시타지 마세요. 호텔별로 셔틀이 한가득이고 5분에 한대씩 끊임없이 운행합니다.

베네시안 호텔 로비 사진

마카오 내부는 사진촬영이 불가해서 사진은 못찍었는데 개인적은 느낌은 강원랜드와 도찐개찐 이에요ㅎㅎ

베네시안 호텔에서 베네치아인척ㅎㅎ

호텔까지 빠르게 보고 돌아가는 배를 탔습니다
돌아갈 때도 역시 베네시안 호텔 버스로ㅎㅎ

마카오에서 큰 도움이 된 가이드 책자ㅎㅎ
지도가 있어 길을 헤멜 때마다 펴서 확인했어요
관광청에 신청하면 배송비 3천원에 무료로 홍콩 마카오 가이드 책자를 보내주니 꼭 신청하세요


신고
Posted by Hemisphere!


티스토리 툴바